마이데이터 맵과 비즈니스 확장성

데이터 3법, 전자정부법, 개인정보보호법 등 법/제도 개정이 빠른 속도로 추진되고, 개인정보의 “이동권”이 광범위하게 보장되고 실행될수 있는 마이데이터 인프라가 구축되고 있다. 생활 속에서 만들어지고, 어디엔가 저장되고 활용되고 있는 개인정보, 나의 데이터가 “마이데이터”로 고유명사화 되는 것이다.

그 동안 마이데이터 서비스를 선도 해왔던 뱅크샐러드는 사업자간의 경쟁 관점이 아니라, 마이데이터의 넓은 범위와 커지는 새로운 시장의 가치 및 확장가능성에 주목한다. 금융을 가뿐히 넘는 개인의 전체 라이프사이클과 넓은 마이데이터의 범위에서 출발하여, 데이터셋의 가치를 평가/발굴하고, 표면적으로는 무관해 보였던 데이터들을 연결함으로써 개인의 문제를 해결하고자 한다.


마이데이터의 확장의 길잡이, 뱅크샐러드 마이데이터 맵

이 마이데이터 시장을 조망할 수 있는 길잡이로서, 뱅크샐러드 마이데이터맵을 제안한다. 개인이 조회하고, 활용 할 수 있는 금융, 비금융, 공공 등 전 산업에 걸친 마이데이터 명세를 확인 가능하다.

법/제도적 근거가 마련되어 있는 신용정보 및 공공마이데이터에 대한 전송요구권 범위 뿐 아니라, 향후 확대가 예상되는 상거래, 이동/교통, 통신, 교육, 건강, 주거, 인터넷플랫폼 기반의 활동 정보 등 전 업권의 마이데이터를 미리 식별하고 있으며, 개인을 정보주체로 정의하기 모호하나, 개인 생활에 영향이 큰 사회적 관계에 근거한 정보, 2차적 데이터까지 포함하고 있다.

Figure 1 | 뱅크샐러드 마이데이터 맵 구성

Figure 1 | 뱅크샐러드 마이데이터 맵 구성 (예시)


전송요구권은 이러한 광범위한 마이데이터 이동권 행사 권리를 더욱 적극적으로 정보주체에 돌려주기 위한 법적 근거이다. 기업간의 제휴 계약에 근거한 제3자 정보제공, 스크린스크래핑 등 방식으로는 한계가 있었던 개인정보 자기결정권의 적극적 행사가 가능해진것이다. 그러나, 개인은 마이데이터 이동권을 행사할 것인가? 제대로된 활용서비스를 주지 못한다면 이동시킬 이유가 없다.


마이데이터 활용의 기대 가치

그렇다면 이동한 마이데이터를 어떻게 활용해야 데이터의 가치를 증대할 수 있는가? 통합, 결합, 보장, 전달, 확대가 대표적인 5가지 패턴이다. 일반적으로 기업이 프로세스를 혁신하는 패턴과 유사하나, 그 대상이 되는 데이터 범위와 완전성이 높기 때문에 불가능했던 혁신서비스가 가능해진다.

  1. 통합은 데이터의 완전성을 확보하기 위한 기본적인 전제조건이다.
  2. 결합은 업권을 넘나드는 아이디어와, 데이터분석/알고리즘 역량이 필수이다.
  3. 보장은 정보비대칭성이 큰 양면 시장을 타겟으로 하며, 중립성이 핵심이다
  4. 전달은 기업/플랫폼간의 프로세스 연결을 요구한다.
  5. 확대는 나의 관계와 자격에 따라 데이터를 추가 확보하고 활용 범위를 넓힌다.

Figure 2 | 5가지 마이데이터 활용패턴 및 기대가치

Figure 2 | 5가지 마이데이터 활용패턴 및 기대가치


“통합조회”를 고유업무로, 다양한 겸영/부수업무가 가능한 마이데이터사업자는 마이데이터를 제대로 활용하고 시장 참여자들의 문제를 제대로 풀기 위하여, 마이데이터 생태계와 마이데이터의 특성을 제대로 이해할 필요가 있다.


마이데이터 사업의 Nature는 디지털플랫폼

마이데이터는 개인이 정보주체로서 자기결정권을 가지며, 데이터 흐름의 시작이 각 업권에 산재한 마이데이터 처리기관으로부터 출발하다는 점에서, 근본적으로 보편적이고 확장 가능한 데이터 인프라에 기반하는 사업이다. 그 본질은 다음의 세가지로 요약할 수 있다.

  1. 개인 중심이다. 개인의 니즈에 따라 이동권이 실행되고, 데이터가 스스로 성장한다.
  2. 개방형 커머스 플랫폼이다. 수요와 공급이 자발적이며, 이를 중립적으로 매칭한다.
  3. 데이터 기반이다. 개인정보가 금전적 가치가 있는 데이터로 전환되며, 이 가치가 생태계에 배분되어 지속가능성을 높인다.

이는 Digital disruption을 주도하는 디지털 플랫폼 비즈니스와 일맥상통하는데, 초기 자본투자 후 기하급수적으로 가치 증대가 가능한 양면시장을 타겟으로 한다. 한국 마이데이터 시장에서는 2개 관점의 양면시장이 존재하며, 마이데이터사업자는 비즈니스모델에 따라 영위사업 수준의 차이는 존재하나 직간접적으로 2개 시장에 모두 관여하여 수익을 창출한다.

Figure 3 | 마이데이터 산업의 양면 시장

Figure 3 | 마이데이터 산업의 양면 시장



우선, B2B2C 상품 중개 시장이다

고객-상품계약 外 제3자인 마이데이터사업자가 고객의 전송요구권 행사를 기반으로, 중립성/신뢰성에 기반하여 수요자/공급자 양 측의 정보비대칭성을 해소하는 플랫폼의 역할을 인정받는 것이다. 고객의 의사결정 요인 중심으로 상품이 비교/분석되고, 개인의 니즈와 상황에 따라 초개인화되어 큐레이션된다. 사업자의 매출/수익 극대화를 위한 전략 상품을 공급해왔던 기존 기업들의 전략이 동작하지 않는다.

디지털플랫폼 성장의 대표적인 Growth Hacking 프레임워크인 AARRR 관점에서, 어떤 데이터를 어떻게 활용할지 세밀하게 설계할 수 있는 데이터 역량이 핵심이다.

Figure 4 | 마이데이터 관점의 디지털플랫폼 AARRR

Figure 4 | 마이데이터 관점의 디지털플랫폼 AARRR


‘21년 12월 전송요구권 본격 시행 D-Day 최우선순위는 Activation단계 고객경험이다.


그리고, 마이데이터 인프라 시장이다

기본적으로 개인의 전송요구에 의하여 이동하는 마이데이터와 이에 기반한 분석/가공 데이터를 전 산업에 효율적으로 연결하고 공급한다. MxN 데이터 네트워크를 M+N으로 전환하는 기본적인 API/데이터 Aggregator 뿐 아니라, 이에 기반하여 개발된 고객분석, 상품추천엔진 등 솔루션을 공급한다. 또한, 마이데이터의 고유기능인 PDS가 확장되어, 개인정보를 데이터의 관점으로 전환하고 활용 목적 및 업무에 국한되지않고 관리됨으로써 개방형의 데이터뱅크, 데이터 구독, 마케팅데이터플랫폼 등 서비스가 새로운 시장을 형성한다.


에필로그

마이데이터는 고객의 니즈에 따라 언제 어디서나 활용될 수 있는 인터넷과 같은 보편적인 인프라로 진화될 것이며, 기업의 비즈니스 인프라 스택상에서도 기본적인 프로토콜로서 동작하게 됨을 의미한다.

이는 기업의 입장에서 새로운 위협이며 도전이다. 기업 내 서로 다른 엔티티간의 데이터를 모으고 결합하고 이를 기반으로 인사이트를 발굴하고 새로운 매출/수익으로 연결하고자 했던 많은 노력과 투자가 있었음에도 임팩트있는 유스케이스와 성과를 만들기가 어려웠던 상황에서, 기업과 업권의 경계를 넘는 마이데이터가 활용 가능해진다는 것은 그 복잡도와 난이도가 증가하는 것이기 때문이다.

반면, 이러한 마이데이터의 넓은 범위와 개방적 구조를 이해하고, 데이터 기반의 고객 경험 설계 역량을 갖출 수 있다면 마이데이터 시장에서 차별화된 경쟁력을 가지게 되는 큰 기회이다. 초기 단계, 마이데이터 기반으로 서비스를 만들고 성공해 본 실제로 경험을 가진 회사와의 파트너십이 중요한 이유이기도 하다.

마이데이터 핸드북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