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영업자 지원군 ‘사업자 서비스’ 출시

자영업자들을 위해 사업장 매출을 자동으로 관리해주는 ‘사업자 서비스’ 출시

개인의 자산관리부터 개인 사업장의 수익 및 지출도 앱 하나로 한 번에 관리

임대료, 인건비, 공과금, 수리 등 고정 및 변동 지출 입력하면 사업장 순이익까지 계산해서 제공


개인의 자산관리를 책임지던 뱅크샐러드가 이번에는 자영업자를 위해 나섰다. 뱅크샐러드는 그동안 쌓아온 자산 관리 노하우에 맞춤 분석과 솔루션 제공의 기술을 더해 자영업자를 위한 ‘사업자 서비스’를 새롭게 선보인다고 7일 밝혔다.

이번에 출시한 뱅크샐러드 ‘사업자 서비스’는 법인사업자와 달리 스스로 수입과 지출, 그리고 세금까지 관리해야 하는 개인사업자들의 수고로움을 덜어주는 데 초점을 맞췄다. 뱅크샐러드가 지금까지 개인의 흩어져 있는 금융 정보를 한 번에 관리할 수 있도록 했다면, 이제는 영역을 넓혀 사업자들의 불편함까지 해소하겠다는 것이다.

우선 뱅크샐러드는 가장 자신 있는 분야인 사업자들의 데이터를 모아 분석하는 서비스부터 시작한다. 개인 사업장을 운영하는 사업자가 사업자 번호, 사업장명, 카드 매출 입금 계좌 등을 입력하면 당일 발생한 카드 매출 및 입금 예정 금액을 볼 수 있다. 주간 변화도 그래프로 제공돼 전주 대비 매출 변화도 확인 가능하다. 예를 들어 오늘이 월요일이라면 지난주 월요일 매출과 비교해 증감 추이를 알려주는 것이다.

또한 최근 2년간의 월별 매출도 확인할 수 있어 작년 동기대비 매출 변화가 궁금할 경우에는 상단에 대시보드에서 원하는 기간을 설정해 주면 된다. 대시보드에 표시된 화살표를 누르면 상세 내역으로 이동이 가능한데, 해당 페이지에서는 사업장 운영에 필요한 지출을 입력할 수 있다. 무엇보다 임대료, 인건비, 공과금 등의 고정 지출 및 매장 수리 등의 변동 지출을 입력하면 매출과 합산해 예상 순이익을 계산해서 알려주기 때문에 매월 정산을 하기에도 좋다.

따라서 뱅크샐러드 사업자 서비스를 이용해 사업장 관리를 한다면 앱 하나에서 개인의 자산을 비롯해 사업 관리까지 가능해지는 셈이다.

특히 사업자 서비스는 사전 자영업자 인터뷰를 통해 개인 사업의 고충을 새겨듣고, 약 4주간의 실험을 통해 검증된 스펙으로 구성됐다. 송파구에서 카페를 운영하는 개인사업자 서미선 씨는 사전 인터뷰와 실험에 참여한 후 “개인적으로 자산관리를 뱅크샐러드에서 하고 있었는데, 매장 관리까지 가능하다는 점이 흥미로웠다”며 “필요한 정보만 입력하면 바로 매출을 확인할 수 있기 때문에 많은 자영업자가 가게 운영에 도움을 받을 수 있을 것 같다”고 전했다.

뱅크샐러드 김태훈 대표는 “우리가 잘 할 수 있는 데이터로 개인사업자분들을 도울 수 있지 않을까라는 가설로 출발해 사업자 서비스를 론칭하게 됐다”며 “단순히 매출을 보여주고 그래프를 제공하는 것에서 그치는 것이 아니라, 뱅크샐러드의 강점인 데이터 기반 맞춤 솔루션을 통해 사업자에게 필요한 혜택을 창출하는 데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뱅크샐러드 사업자 서비스는 앱에 접속해서 ‘사업자’ 탭으로 이동해 이용할 수 있으며, 원치 않을 경우 숨기기 기능을 활용하면 된다.

한편, 뱅크샐러드는 개인 맞춤 자산관리를 넘어 자동차, 주거 등을 추가하면서 개인의 라이프 매니지먼트 영역으로 서비스를 확대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데이터 기반의 개인 맞춤 분석 및 솔루션을 강화함으로써 뱅크샐러드를 이용하는 고객들의 삶의 질을 높이고 보다 다양한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초점을 맞추고 있다.

보다 빠르게 뱅크샐러드에 도달하는 방법 🚀

지원하기